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첫 트램 도시, 준비된 수원시가 선정돼야
트램 운행 도시 선정에 전국 지자체 경쟁 '후끈'
2018-11-25 09:14:50최종 업데이트 : 2018-11-27 09:42:51 작성자 : 시민기자   박종일
트램 도입 조감도

트램 도입 조감도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 국토교통부 철도기술연구사업으로 수행 중인 '무가선 저상트램 실증' 연구 개발사업 구축 및 운영을 희망하는 지자체를 공모중이다.

"우리는 타당성 용역 마쳤으며 지금이라도 당장 운행할 수 있는 완벽한 준비가 끝났다." 국내 처음으로 도입되는 트램 도시는 반드시 수원시가 되어야 한다는 것이 125만 수원시민의 바람이다.

도로는 한정된 반면 차량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자 지자체들은 앞 다투어 지하철과 경전철 건설에 열을 올리고 있다. 하지만 천문학적인 사업비를 감당해야 하는 지자체들의 선뜻 나서지 못하고 있다. 그 대안으로 떠오른 것이 '트램(Tram, 노면전차)' 이다.

트램은 많은 장점을 갖고 있다. 기존도로에 궤도를 깔아 운행하기 때문에 경제적이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에 따르면 노선 1Km 건설비용이 트램은 300억원이면 가능하다. 이는 용인경전철처럼 지상에 다릿발을 세워 고가 궤도를 만든 경전철의 1/3, 지하로 터널을 뚫는 중전철인 지하철의 1/6 수준에 불과하다.

수원시는 교통대책을 해결할 수 있는 대안이 지하철과 경전철이 아닌 트램이라고 판단해 민선 5기 출범 직후인 2010년부터 운행에 필요한 관련법규를 비롯해 도로에서 승용차와 함께 운행에 따른 안전문제 등을 차근차근 준비해왔다.

특히 시민과 함께 공유하기 위해 화성행궁 광장에 위치한 소통박스 3호점을 운영하여 트램에 대한 궁금한 사항을 알리고 있으며, 시민들의 생각을 가감 없이 전달해 트램 운영에 반영할 예정이다.

수원역에서 장안구청까지 총 6㎞ 구간에 트램 설치를 추진해온 수원시는 지금이라도 운행이 가능할 정도로 준비가 끝났다.
트램 노선도

트램 노선도

첫 트램 운행 도시, 수원시가 되어야

정부의 지원으로 시범운행하게 될 국내 첫 트램 도시는 어디가 될까? 총성 없는 전쟁이 시작되었다. 친환경 교통수단을 준비해온 수원시를 비롯해 성남시와 의왕시, 경남 창원, 강원, 울산 등 23개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할 정도로 경쟁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전국의 지자체가 뜨겁게 관심을 보이는 이번 사업은 국토교통부의 철도기술연구사업의 하나로 2017년부터 연구해온 트램을 본격 양산에 앞서 시범적으로 설치할 지역을 찾고 있다. 최종적으로 선정되는 1곳은 정부 지원을 받아 2㎞ 안팎의 무가선 트램을 설치해 운행하면서 안전과 장단점 등을 점검하며 운영 체계를 구축하게 된다.

제안서를 받아 내년 2∼3월에 대상 지역을 선정해 2021년 12월 개통을 목표로 하는 트램 사업에 지자체들이 관심을 두는 가장 큰 이유는 전체 사업비 240억원 중 지방정부 부담은 130억원 정도이고, 나머지는 110억원은 중앙정부가 지원하기 때문이다. 또 첫 트램 운행 도시는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큰 홍보가 될 것이란 계산에 전국의 자치단체가 앞 다투어 뛰어들고 있다.

트램은 수원시를 비롯해 성남시와 의왕시 등이 가장 적극적으로 뛰면서 후보지 선정에 한발 앞서 있다. 특히 민선 5기 2010년부터 준비해온 수원시는지난 8일 트램 착수보고회를 열고 2022년까지 수원역에서 한일타운까지 총 6km 구간에 트램을 도입하겠다고 구체적인 청사진을 발표했다.

지난 2월 도시철도법과 철도안전법 등 트램 운행에 필요한 도로교통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해 트램을 운영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마련됐으며 또 다른 걸림돌이었던 건설비용을 민간투자 방식을 도입했다. 대중교통 전용지구 지정하여 안전문제를 해결해서 2019년 설계에 들어간 후 2022년 10월에 개통해 상습적인 교통 혼잡문제를 해소한다는 것이다.

고질적인 교통문제를 해결할 친환경 트램 운행에 수원시의 준비는 끝났다. 우리나라에서 첫 트램 운행 도시는 준비된 수원시가 되어야 한다는 것이 125만 수원시민의 바람이다. 그 바람이 현실이 되길 기대한다.

트램, 노면전차, 친환경교통수단, 교통문제, 수원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