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장애인가요제 성황리에 마쳐…김기원씨 대상 수상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즐기는 노래잔치…본선서 16명 경합 벌여
2019-09-20 12:52:39최종 업데이트 : 2019-09-20 16:16:39 작성자 : 시민기자   하주성
청소년문화센터 온누리아트홀서 열린 '제16회 수원시장애인가요제'

청소년문화센터 온누리아트홀서 열린 '제16회 수원시장애인가요제'

'장애란 다만 조금 불편할 뿐이다'라는 말을 한다. 그런 말이 맞는가? 라는 질문은 필요하지 않다. 장애가 있어도 아름다운 화음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줄 수 있다면 단지 장애인이라는 것 하나만으로는 세상을 살아가는데 있어 조금 불편함을 느낄 뿐이라는 것을 입증하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수원시장애인합창단 단원들이다.

"장애인합창단은 여섯 번의 대상을 수상하고 그 다음에는 정기공연을 했습니다. 처음 장애인들이 즐길 수 있는 것이 무엇인가를 찾아보다가 노래방 기계를 들여놓고 마음껏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는데 그런 것이 계기가 되어 장애인합창단이 결성되었습니다. 정말 자랑스러운 합창단이죠."

19일 오후, 수원시청소년문화센터 온누리아트홀에 모인 500여명의 사람들이 박수를 치는 가운데 무대에 오른 (사)경기도장애인복지회 수원시지부 박동수 지부장(수원시장애인복지연합회장)은 식전행사로 무대에 올라 아름다운 하모니를 들려준 장애인합창단을 칭찬하면서 제16회 수원시장애인가요제에 참석한 모든 이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다.수원시장애인복지회 박동수 지부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수원시장애인복지회 박동수 지부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벌써 16년이 지났습니다. 처음 연무동에서 장애인들에게 즐거움을 줄 수 있는 것을 고민하다가 당시 노래방기계가 나왔다는 소식을 듣고 장애인사무실 3층에 노래방기계를 들여놓았습니다. 그리고 누구나 마음대로 노래를 부르게 한 것이 계기가 되어 수원시장애인가요제가 시작되었습니다. 세월이 벌써 16년이 흘렀네요."

박동수 회장은 "장애인가요제은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즐기는 아름다운 공동체 현장"이라면서, "'모두 다 같이 더 큰 수원, 모든 이를 품을 수 있는 수원'을 완성하기 위해 장애인가요제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어서 "장애인가요제는 등수를 결정하는 경연을 떠나 모두가 노래로 하나가 되는 화합의 잔치마당을 만들자"고 덧붙였다.

이날 장애인가요제를 축하하기 위해 수원시 권찬호 복지여성국장을 비롯하여 수원시의회 조명자 의장, 장애인복지회 이용탁 중앙회이사장, 수원시 팔달구 김영진 의원, 수원시장애인복지연합회 각 단체 회장, 경기도장애인복지회 각 시·군 지부장 등이 모여 장애인들의 즐거운 잔치를 함께했다.권찬호 수원시복지여성국장이 수원시장 표창을 대신하고 있다

권찬호 수원시복지여성국장이 수원시장 표창을 대신하고 있다

수원시의회 조명자 의장이 공로표창을 하고 있다

수원시의회 조명자 의장이 공로표창을 하고 있다

청소년문화센터 온누리아트홀을 가득 메운 관람객들이 박수를 치면서 흥겨워했다. 이날 식순은 개회에 이어 내빈소개, 국민의례, 경기도장애인복지회 수원시지부장의 대회사, 수원시복지여성국장, 수원시의회 의장 공로표창 및 인사말, 경기도장애인복지회장 감사패 수여 및 인사말 등으로 이어졌다.

2부에서는 예선을 거쳐 본선에 오른 16명의 장애인본선 참가자들의 열띤 노래경연이 시작됐다. 중간에 희망나눔합창단이 특별출연해 부드러운 음색에 빠져들게 했으며 전년도 장애인가요제 대상 수상자인 이영란 씨와 초대가수 등이 출연해 장내를 가득 메운 관객들을 즐겁게 했다. 장애인과 비장애인인이 함께 즐긴 '제16회 수원시장애인가요제', 모든 행사를 마치고 시상을 할 때까지 온누리아트홀은 말 그대로 즐거운 잔치마당이었다.

이날 장애인가요제 대상은 직접 기타를 치면서 '걱정말아요 그대'를 부른 김기원 씨가 받았고, 금상은 '좋아좋아'를 부른 김미희 씨, 은상은 '묻어버린 아픔'을 부른 김영찬 씨가 수상했다. 이 외에도 동상은 이승남 씨가, 장려상은 김종호 씨가 수상했으며 인기상은 구원우 씨가 받았다.

장애인가요제, 온누리아트홀, 청소년문화센터, 수원장애인복지회, 박동수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