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버드내노인복지관, ‘버드내 청춘문화축제’ 2일간 개최
지역 어르신 317여명 참여 … 동극제‧버드내 콜라텍‧연극제 등 프로그램 다채
2019-11-13 16:02:45최종 업데이트 : 2019-11-15 09:56:43 작성자 : 시민기자   안지은

▲ 12일(화) '제1회 버드내 콜라텍' 개회식 모습

12일 열린 '제1회 버드내 콜라텍' 개회식 모습

수원시 세류동에 위치한 버드내노인복지관(관장 이동훈)이 주최한 '2019 버드내 청춘문화축제'가 지난 12일~13일, 양일간에 걸쳐 버드내노인복지관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청춘문화축제는 고령화 추세에 따른 어르신 인구의 증가에 발맞추어 어르신들이 주체가 될 수 있는 문화축제를 마련하고자 버드내노인복지관에서 매년 진행되고 있다. 이번 축제는 동극제, 버드내 콜라텍(댄스파티), 연극제로 구성됐고 새롭게 시도되는 버드내 콜라텍(댄스파티)은 어르신들이 즐길 수 있는 건전한 여가 문화를 제시하기 위해 기획됐다.

▲ 12일 '동극제'에서 복지관 평생교육 프로그램 동화구연반 어르신 공연 모습

'동극제'에서 복지관 평생교육 프로그램 동화구연반 어르신 공연 모습

12일 개최된 '동극제'를 시작으로 복지관 평생교육 프로그램 동화구연반 어르신들이 직접 <황소가 된 게으름뱅이>라는 작품의 공연에 참여했고, 크로바어린이집(수원시 고색동)과 회정어린이집(수원시 권선동)의 어린이 공연을 마련해 참석한 어르신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 12일 포토존 참여 모습

포토존에서 익살스런 모습을 짓고 있다

 12일 오후 1시부터는 '제1회 버드내 콜라텍' 개회식을 시작으로 댄스파티가 시작됐고, 행사장 밖에서는 포토존 운영 및 자율 기부금 모금이 진행됐다.

▲ 12일(화) '제1회 버드내 콜라텍' 개회식 버드내노인복지관 이동훈 관장 인사 모습

버드내노인복지관 이동훈 관장이 '제1회 버드내 콜라텍' 개회식에서 인사하고 있다

이날 개회식에서는 김진표 국회의원과 복지관 강의실 교육환경개선을 위해 지원해준 예금보험공사 장한철 부사장, 우리금융그룹 이원덕 부행장 등이 참여했고, 복지관 평생교육 대표임원단 손용식 회장 외 13명도 주요 내빈으로 참석하여 인사말씀, 축사, 테이프 커팅식 등이 진행됐다.

▲ 12일 '버드내 콜라텍'에 참석한 어르신들이 축제를 즐기는 모습

'버드내 콜라텍'에 참석한 어르신들이 축제를 즐기고 있다

 2부 댄스파티에는 전문MC의 유쾌한 사회와 행운권 추첨으로 어르신들의 관심과 흥미를 높였고, 베스트드레서 선정, 댄스 배틀 등의 다채로운 프로그램과 <강남스타일>에 맞춰 복지관 직원들이 준비한 멋진 무대가 이어져 참석한 어르신들의 열렬한 환호를 받았다.

 

 행사에 참여한 한아무개(75세, 여) 어르신은 "혼자 집에서만 외롭고 우울하게 지내다가 복지관에서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로 일상의 재미를 주셔서 스트레스가 해소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유아무개(82세, 남) 어르신은 "우리를 위해 함께 나누며 즐길 수 있는 건전한 축제를 만들어줘서 무척 고맙다"며 웃음을 보였다.

▲ 13일 '연극제'에서 복지관 평생교육 프로그램 연극반 어르신 <심청전>공연 모습

13일 열린 '연극제'에서 복지관 평생교육 프로그램 연극반 어르신 <심청전>공연 모습

 13일에는 오후 1시, 문화예술교육지원사업의 일환으로 평생교육 프로그램 연극반 어르신들의 <심청전> 공연으로 어르신들의 끼를 펼칠 수 있는 연극제가 진행되어 동년배 어르신들로부터 큰 박수를 받았다.

▲ 버드내노인복지관 직원 공연 모습

버드내노인복지관 직원들의 공연 모습

 버드내노인복지관 이동훈 관장은 "행사를 준비해주신 동화구연반·연극반 어르신과 평생교육 대표임원단 여러분들에게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버드내노인복지관은 청춘문화축제를 통해 어르신들의 삶이 보다 즐겁고 행복한 노후가 될 수 있도록 평생교육 프로그램 이용 어르신의 발표회뿐 아니라 지역 어르신 모두 함께 즐길 수 있는 건전한 축제의 장을 마련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버드내노인복지관, 청춘문화축제, 제1회 버드내 콜라텍, 댄스파티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