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크리스마스 카드 받는 교장입니다
2012-12-24 17:52:33최종 업데이트 : 2012-12-24 17:52:33 작성자 : 시민기자   이영관
중학교 교장의 하루 일정은 무척 바쁘다. 잠시 한 가지 일에 몰두하다 보면 나이스 결재사항이 수십 개 밀려 있다. 오전 시간이 지나 금방 점심시간이 되고 어느새 퇴근시간이 된다. 세월 흐르는 속도가  이렇게 빠르다니?

오늘은 크리스마스 이브날. 1학년 4반 작은 음악회 초대장을 받은 지 오래되었다. 그래 음악실에 가서 우리 학생들 음악 실력 보고 격려해 주어야지. 3교시에 카메라를 들고 5층까지 올라간다. 영화음악, 리코오더 합주, 바이올린 독주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학년 말, 진도를 다 나간 교실은 자칫 수업분위기가 흐려진다. 이러한 때 교사의 재치가 필요하다. 지루하게 수업하지 말고 그 동안의 교육성과를 발표하게 하는 것이다. 학생들 자신감도 붙고 좋은 추억을 만들어 준다. 교장이 참관하면 교장과 학생들이 가까와질수 있다. 이런 기회를 마련해 준 선생님이 고맙다.

크리스마스 카드 받는 교장입니다_1
교장이 받은 크리스마스 카드. 영어 선생님의 지도로 내용은 영어로 되어 있다.

크리스마스 카드 받는 교장입니다_2
학생회장단 선거에서 당선된 학생들이 찾아 왔다. 이들은 내년도 우리 학교를 이끌어가게 된다.

오전에 학교운영위원장이 교장실을 방문하였다. 운영위원회에서 장학금 150만원을 기탁한다. 우수 졸업생들에게 주려는 것이다. 대상학생 인원과 선정은 학교에 일임한다. 발전기금으로 기탁을 하면 학운위 심의를 거쳐 장학증서와 함께 졸업식에 수여 하면 되는 것이다.

멀리 포항에서 손님이 오셨다. 교육장 출신인데 우리 지구의 지속가능한 환경을 위해 무보수로 교육기부를 하고 있는 분이다. 그 분에 관해 인터넷 검색을 하니 교육장 시절, 출장비를 내놓아 좋은 일에 쓰도록 하신 분이다. 본인 이야기로는 교직시절 섬김의 리더십을 실천했다고 한다.

크리스마스 카드 받는 교장입니다_3
우리 학교 1학년 4반 학생들의 리코오더 합주. 작은 음악회의 한 모습이다.

손님 맞이 중에 교장 업무는 계속된다. 지난 금요일 학생회 회장단 선거가 있었다. 내년도 우리 학교를 이끌어 나갈 학생회 회장단이 인사를 들어 온다. 축하인사를 건네고 학교의 리더로서 당부도 한다. 언행, 학업, 인간관계면에서 모범이 될 것을 강조한다. 복장과 얼굴 표정을 보니 내년도 우리 학교 학생회 활동이 활발할 것 같다.

또 다른 무리의 학생들이 시간 차를 두고 교장실을 노크한다. 2학년 7반과 1학년 8반 학생들이다. 교장에게 주려고 카드를 만들고 편지를 썼다. 편지 내용은 영어로 되어 있다. 아, 이렇게 지도한 영어 선생님이 고맙다. 언제 그들이 교장과 대화를 나누겠는가? 교장과의 소중한 경험기회를 제공한 선생님의 넓은 시야를 칭찬하고 싶다. 미술실력과 영어 실력을 높이고 사회성도 길러주니 1석 3조다.

이어 교직원 회의와 성적사정회. 28일부터 1박 2일간 열리는 연수회 사전에 준비사항을 알려 준다. 내년도 체험학습, 동아리 운영, 봉사활동 등에 대해 미리 토의 준비를 해야 연수가 알차게 이루어진다. 요즘 교직원 연수, 노는 것이 아니다. 교육에 대한 반성과 평가는 물론 계획을 세우고 있다.

우리 학교의 자랑이라면 교직원의 자발성과 자율성이다. 교직에 대한 사명감으로 주인정신이 갖추어져 있다. 이런 상황을 타 학교 교직원들은 부러움의 시선으로 바라본다. 그래서 혁신학교, 창의경영학교, 업무경감 학교 등이 자연스럽게 돌아간다. 교직원이 한마음 한 뜻이 되면 어려움을 슬기롭게 이겨낸다. 이게 우리 학교의 힘이다. 

카드를 받고 학생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자리에 앉으니 교무혁신부장이 말한다. "교장 선생님은 행복하시겠어요?" 교장은 바쁘지만 행복하다. 교장을 행복하게 해주는 학생과 교직원, 학부모, 지역사회가 있어 행복한다. 교육공동체 구성원들에게 이 자리를 통해 감사를 드린다.

이영관, 율전중학교, 교장, 크리스마스

프린트버튼캡쳐버튼추천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