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4년전 생태교통 축제의 감동을 다시 느낀다
‘생태교통마을 골목박물관’ 개관식
2017-09-17 10:43:46최종 업데이트 : 2017-09-17 10:43:57 작성자 : 편집주간   김우영
'생태교통마을 골목박물관' 개관식 테이프 커팅

'생태교통마을 골목박물관' 개관식 테이프 커팅

4년 전 세계 최초의 생태교통 축제 '생태교통수원 2013'을 개최한 행궁동 생태교통마을에 축제 당시의 열정부터 생태교통의 미래까지 한눈에 볼 수 있는 박물관이 문을 열었다.

수원시는 16일 팔달구 행궁동 생태교통마을 커뮤니티센터에서 '생태교통마을 골목박물관' 개관식을 열었다.
커뮤니티센터 2층에 자리한 53.25㎡ 면적의 아담한 박물관은 생태교통 관련 자료 30여 점을 전시하는 생태교통 홍보관과 이색 자전거 체험관으로 이뤄져 있다.

생태교통 홍보관에서는 '생태교통 수원 2013' 개최 당시의 모습을 보여주는 사진, 신문 스크랩북, 상징물, 자전거 미니어처, 각종 홍보물 등을 만날 수 있다. 전시물을 주기적으로 교체해 방문할 때마다 다른 전시물을 관람할 수 있다. 이색 자전거 체험관은 특이한 형태로 제작된 자전거를 직접 타볼 수 있는 체험 공간이다.
행궁동 주민들의 생생한 삶의 모습이 담긴 흑백 사진, '생태교통 수원 2013' 당시 입었던 유니폼 등 주민들에게 기증받은 뜻깊은 전시물도 있다. 수원시는 지난 4~8월 시민들을 대상으로 박물관 전시물 기증 행사를 진행해 100여 점을 기증받은 바 있다.

박물관은 연중 쉬는 날 없이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무료로 운영된다. 마을해설사가 박물관에 상주하며 전시물에 대해 설명해 주고, 사전 신청을 받아 '생태교통마을 투어'도 진행한다.

이날 박물관 개관식과 함께 행궁동 신풍로·화서문로·공방거리 일원에서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생태교통 수원 2013' 개최 4주년을 기념하는 '차 없는 거리' 행사가 진행됐다.
16일 행궁동에서 열린 '차 없는 거리' 행사에 참여한 시민들

16일 행궁동에서 열린 '차 없는 거리' 행사에 참여한 시민들


지역 주민과 행궁동을 찾은 관광객들은 한나절 동안 자동차가 사라진 거리에서 대취타·국악·댄스·힙합 공연과 이색자전거 타기·흑백사진 찍기·공방체험 등 다채로운 체험활동을 즐겼다.

'생태교통 수원 2013'은 4년 전 9월 수원시가 행궁동 주민들과 힘을 모아 개최한 세계 최초의 생태교통 축제다. 당시 행궁동에서는 한 달간 자동차가 사라지고, 모든 주민들이 비동력·무탄소 이동수단과 대중교통만으로 생활하며 지구 온난화 문제와 미래 생태교통 도시에 대한 메시지를 전 세계에 전했다.








 

수원시, 생태교통마을 골목박물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