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칠보산은 가을색 물감을 풀어 놓았네
2014-10-26 22:44:33최종 업데이트 : 2014-10-26 22:44:33 작성자 : 시민기자   이영관
수원시민들이 즐겨찾는 곳 순위 제2위. 바로 칠보산이다. 특히 서수원 지역에 살고 있는 주민들은 부담없이 찾는다. 산높이가 낮고 지형이 험하지 않아 가족단위 산행이 많다. 여성이나 어린이도 쉽게 오를 수 있다.

지난 주말 아내와 함께 칠보산을 찾았다. 산행 코스는 용화사 입구에서 왼쪽 능선을 타고 통신대 쪽으로 오른다. 이어 능선을 타고 가다보면 전망대와 정자가 나온다. 여기서 날씨가 쾌청하면 서해도 보인다. 이어 헬기장을 거쳐 산 정상에 이른다. 

광교산 형제봉에만 바위에 오르는 밧줄이 있는 것이 아니다. 칠보산에도 있다. 광교산과 칠보산이 다른 점 하나. 칠보산에는 능선 곳곳에 동물 모양의 형상을 한 바위가 있다. 보는 사람마다 상상을 다르게 하는데 오늘은 바위 이름도 붙여 보았다.

칠보산은 가을색 물감을 풀어 놓았네_1
팥배나무의 갈색 단풍이 칠보산의 가을을 알려주고 있다.

칠보산은 가을색 물감을 풀어 놓았네_2
찰보산에 누군가가 갈색 그림물감을 뿌려 놓았나 보다.

통신대 쪽 바위 하나는 아내는 코끼리 바위라 지었다. 나는 돌고래바위라 하였다. 자세히 보니 아내 명명이 맞는 듯하다. 자연이 만든 조각이다. 코끼리 상아도 보이고 눈과 코가 있다.

정상에서 곧바로 용화사 쪽으로 하산하다 보면 바위 하나가 버티고 서 있다. 이름하여 공룡 바위. 아내가 구체적으로 작명한다. 웃는 아기공룡 바위. 바위의 형태는 보는 방향에 따라 다르다. 사람마다 이름 붙이기도 다를 것이다.

오늘 산행의 하이라이트, 늦가을 정취 즐기기다. 칠보산은 붉은 단풍보다 갈색이나 노란색 단풍이 주를 이룬다. 통신대 인근의 팥배나무를 보니 누군가 갈색 물감을 뿌려 놓은 듯하다. 옆에 있는 상수리 아무는 아직도 초록이다. 갈색과 초록이 공존하고 있다.

칠보산은 가을색 물감을 풀어 놓았네_3
우리부부가 명명한 코끼리 바위

칠보산은 가을색 물감을 풀어 놓았네_4
웃는 모습의 아기공룡 바위

전망대에서 바라다 본 칠보산. 한 폭의 가을 수채화다. 가을에 칠보산에 오르는 사람들은 이런 정경을 보고자 오르는 것이리라. 산 아래 멀리 작게 보이는 아파트를 보면서 우리 아파트를 찾아본다. 이렇게 자기 집을 찾아보는 것은 인지상정이다.

칠보산, 원래 이름은 팔보산이다. 여덟가지 보물, 즉 산삼, 맷돌, 잣나무, 황금수탉, 호랑이, 사찰, 장사, 금의 8가지 보물이 있었다. 그러다가 황금수탉이 없어져 칠보산이 되었다는 것이다. 화성시 매송면에 속해 있다가 1987년에 수원시에 편입되어 시민의 사랑을 받고 있다. 

하산하여 용화사로 향한다. 대안학교 인근에 못 보던 전원주택 두 채가 보인다. 칠보산을 찾은 지 오래되었다는 증거다. 집 두 채가 지어질 동안 이 곳을 찾지 않은 것이다. 그렇다면 이번 칠보산 방문은 무려 세 달이 넘은 것이다.

용화사 입구의 맷돌 화장실. 비로 옆 먼지터는 곳이 이용하기에 불편하다. 절 입구 양편을 울타리로 처 놓았는데 먼지를 털려면 울타리를 돌아가야 한다. 시민의 편의를 고려하지 않고 울타리를 쳐 놓은 것이다. 시민의 입장과 눈높이롤 고려해서 지금이라도 개선해야 한다.

수원시민들에게 가을의 정취를 물씬 풍겨주는 칠보산. 울창한 숲이 있기에 등산을 하면서 피톤치드를 맘껏 들이 마실 수 있다. 건강도 챙기고 정서순화도 된다. 사계절의 변화가 뚜렷한 칠보산이 있기에 우리는 여기서 작은 행복을 찾을 수 있다.

이영관, 칠보산, 가을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