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장안구, 광교상수원보호구역 내 불법행위 강력 대응키로
2019-08-05 10:48:23최종 업데이트 : 2019-08-05 13:49:22 작성자 : 장안구 행정지원과 문화공보팀   유은애
수원시 장안구는 광교상수원보호구역 해제지역에 대한 친환경적 관리와 불법행위 근절, 주민불편해소 등 사후관리를 위해 T/F팀을 구성, 지난 2일 회의를 통해 불법행위에 강력대응하기로 결정했다. T/F팀 구성 후 구청장실에서 처음으로 열린 이날 회의는 부서별 추진과제와 문제점을 우선 점검하고 향후 관리대책에 대해 논의한 후 현장을 직접 찾아 둘러봤다.

앞서 지난 7월 15일 장안구 상·하광교동 광교상수원보호구역 내 총 8만34㎡ 지역이 상수원보호구역 해제지역으로 최종 고시됨에 따라 개발제한구역 지정 이전부터 지목이 대지인 토지나 주택이 있는 토지에 5년 이상 거주한 주민은 음식점을 신축하거나 용도를 변경할 수 있게 됐다.

이에 해제지역 내 지속적인 불법영업행위와 환경파괴, 난개발 등에 따른 문제를 적극 점검하고 대응해 나가기위해 구는 행정지원과장 등 6개 부서장으로 구성된 T/F팀을 구성했다. 앞으로 구는 음식점 무신고 업소 및 기 신고업소 영업장 무단 확장 등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구 환경위생과에서 점검‧단속하고, 불법 토지형질변경과 건축물 용도변경 현황 등은 건축과에서 점검하게 된다.
또 생활안전과에서는 가축분뇨 배출시설을 집중 점검하고 건설과에서는 오수관로 설치 등 하수관 정비사업을 추진하며, 경제교통과는 행락철 주정차 단속 등을 지속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병규 장안구청장은 "광교상수원보호구역 부분해제로 우려되고 있는 불법행위, 수질오염 등 주민불편과 불이익 등의 문제가 해소될 수 있도록 T/F팀을 주축으로 엄격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지난 2일 장안구청장실에서 T/F팀 구성 후 가진 첫 회의 모습

지난 2일 장안구청장실에서 T/F팀 구성 후 가진 첫 회의를 열고 광교상수원보호구역 해제지역에 대한 친환경적 관리를 위해 강력 대응하기로 했다.





 

광교상수원, 불법행위, 난개발, 상수원보호구역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