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내 집 앞 눈 꼭 치워주세요”
수원시 시민피해 예방 설해대책에 만전
2010-12-17 08:15:53최종 업데이트 : 2010-12-17 08:15:53 작성자 : 편집주간   김우영

17일 새벽부터 수원지역에 눈이 내리고 있다.
수원시는 눈이 내리면서 시내 주요 간선도로에 제설제를 뿌리는 등 출근길 교통혼잡에 대비한 결과 큰 혼란은 일어나지 않고 있다.

그러나 골목길과 주택가의 보도 등에 쌓이는 눈까지 치울 인력이 모자라고 아침까지 계속해서 눈이 내려 시민들에게 내 집 앞, 우리 동네 눈은 스스로 치워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수원시는 지난 2007년 6월 '건축물관리자의 제설 및 제빙 책임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내 집 앞 눈 내가 쓸기 운동'을 펼쳐오고 있다. 

제설.제빙조례에서 규정하고 있는 건축물 관리자의 제설책임 범위는 보도 설치구간의 경우 당해건축물의 대지경계선에 접해 있는 보도 전구간이며, 이면도로 및 보행자전용도로 구간은 당해건축물의 대지경계선에 접해 있는 도로 중 대지경계선으로부터 폭 1.0m 까지이다.

"내 집 앞 눈 꼭 치워주세요"_1


한편 수원시는 강설 징후 3시간 전 비상근무를 발령하고 1시간 전 제설장비와 인력을 현장배치 하는 등 선제적 대응체계를 구축해 놓고 있다.

또 상습 결빙구간과 입체교차로, 고갯길 등 33개소 취약구간 제설 책임담당제를 지정운영하며 민간업체 제설장비 및 시 보유 제설장비(273대) 확보, 실시간 제설현장 예.경보 관제시스템(72대)을 구축했다.

아울러 도로관리기관의 제설 한계 극복을 위해 시민자율봉사단체 및 지역 자율방재단을 운영하는 등 신속한 제설작업 추진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내 집 앞 눈 내가 쓸기 운동에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등 성숙된 시민의식을 보여주기 바란다"면서 "자연재난 유관기관과 핫라인을 연결해 협조체계를 구축하였으며 인근 용인, 화성시 등 타 시군과도 장비, 인력 지원에 관한 협약서를 체결하여 수원시민들이 폭설로 인한 피해를 보지 않도록 설해대책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추천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