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지역 주민과 함께 교통 환경 개선 방안 찾는다
올해 두 번째 찾아가는 교통포럼 열고 삼성교사거리 일원 점검
2019-10-04 14:34:59최종 업데이트 : 2019-10-04 14:35:05 작성자 :   e수원뉴스 윤주은

수원시는 지난 2일 영통구청 상황실에서 '2019년 제2회 찾아가는 교통 포럼'을 열고, 교통 환경개선 방안을 논의했다.

'찾아가는 교통 포럼'은 교통 전문가와 지역 관계자의 의견을 듣고, 주변 교통 환경개선 대책을 논의하는 거버넌스(민관협치) 정책이다. 교통사고가 자주 일어나는 지점이나 교통안전 시설 개선이 필요한 곳에서 열린다.

이번 포럼에는 김용덕 수원시 안전교통국장를 비롯한 교통전문가 김숙희 수원시정연구원 박사, 수원남부경찰서·삼성전자 관계자 등이 삼성교사거리에 모여 현장을 점검하고, 개선방안을 논의했다.

삼성교사거리는 출퇴근 시간 동탄원천로와 삼성교를 이용하려는 차량이 뒤섞여 차가 자주 막히는 지역으로 꼽힌다.

포럼에 참석한 한 관계자는 "통행 차량이 많은 출퇴근 시간에 삼성교 구간에서 가변차로(可變車路)를 운영하면 교통 혼잡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의견을 제시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교통혼잡 구간에 노면 표시, 신호등 설치 등 안전시설물을 정비하면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며 "빠른 시일 내 시민의 의견을 수렴해 삼성교사거리 교통 환경을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용덕 안전교통국장은 "포럼에서 나온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면서 "삼성교사거리와 주변 교통 환경을 개선하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9년 제2회 찾아가는 교통 포럼' 참가자들이 교통 환경개선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2019년 제2회 찾아가는 교통 포럼' 참가자들이 교통 환경개선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교통포럼, 교통 환경, 삼성교사거리,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