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버스정류소에서 시내버스 혼잡도 미리 확인할 수 있다!
알림이 신규 및 교체 설치…혼잡도·미세먼지 등 정보 표출
2020-01-03 11:33:06최종 업데이트 : 2020-01-03 11:33:54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차내 혼잡도가 표시되는 버스정보알림이.

차내 혼잡도가 표시되는 버스정보알림이.

시내버스의 혼잡도를 미리 확인하고 더 여유로운 버스를 골라 탈 수 있는 시스템이 수원시내 버스정류소에 도입됐다.

 

수원시는 지난해 6월부터 구축한 '버스정보시스템 구축사업'을 1월부터 개시한다.

 

버스정보시스템 구축사업은 노후화된 버스도착알림이 30개소를 교체하는 수원시 자체사업과 대중교통서비스 소외지역에 마을버스도착알림이 38개소를 신설하는 국비 공모사업으로 진행됐다. 사업비는 총 9억 2000만 원이 소요됐다.

 

특히 이번에는 시내버스 차내 혼잡 정보와 미세먼지 정보를 버스도착알림이 시스템과 연계하는 개선작업이 이뤄져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보가 제공될 것으로 기대된다.

 

일반적인 중형 시내버스 기준으로 차내 승객이 20명 이하이면 '여유', 35명 이하이면 '보통', 36명 이상일 때 '혼잡'이라고 버스도착알림이에 정보가 표시돼 이를 확인하고 원하는 버스를 탈 수 있다.

 

수원시는 2006년 버스정보시스템 시범사업을 시작한 뒤 매년 대중교통서비스 개선을 위해 버스도착알림이를 확대, 현재 1081개의 정류소 중 1043곳에 설치하는 등 경기도내 보급률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여기에 버스도착알림이를 통한 시민 홍보 등 신규서비스를 추가 개발해 한층 개선된 서비스를 시민들에게 제공하는 노력을 기울였다.

 

수원시 도시안전통합센터장은 "앞으로도 버스이용객 입장에서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해 대중교통 이용 환경과 편의성을 개선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