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2024년 생활개선회 과제교육, 한 땀 한 땀 정성을 잇는 규방공예
농업기술센터 교육장에서 전통 미니 조각보를 만들다
2024-06-19 11:53:42최종 업데이트 : 2024-06-19 11:59:05 작성자 : 시민기자   강영아

선과 면이 만들어내는 기하학적 조형미, 조각보를 설명하고 있는 서영은 강사.

선과 면이 만들어내는 기하학적 조형미, 조각보를 설명하고 있는 서영은 강사


전통문화 보전과 전통 지식 분야 전문가 양성을 목표로 하는 생활개선 수원시연합회의 6월 과제 교육이 17일 오전 농업기술센터 교육장에서 열렸다. 

지난 2월 5일부터 매월 한 차례씩 열리는 생활개선 과제 교육은 농촌 자원을 활용한 전통 전수 교육으로, 사라져가는 우리 전통문화를 유지하고자 기획된 프로그램이다. 이번 규방공예는 5회차 교육으로 수강생 20여 명이 참여하여 미니 조각보를 만들었다. 

서은영강사가 작은 천 조각을 한 땀 한 땀 바느질한 조각보를 보이고 있다.

영은 강사가 한 땀 한 땀 정성껏 바느질해 만든 조각보를 보여주고 있다.


조각보는 전통 규방공예의 한 분야이다. 규방공예는 조선시대 양반집 규수들의 생활공간이었던 규방에서 바느질을 통해 다양한 생활용품을 만들었던 것에서 비롯된 전통공예로, 자수·염색·매듭·주머니·조각보 등이 포함되어 있다. 

조각보는 옷을 만들고 남은 자투리 천을 이용하여 만든 보자기이다. 자투리 천의 색상과 모양을 다양하게 섞어 만들기 때문에 특별한 아름다움이 있다. 

전통 조각보는 여느 회화작품보다도 색이 조화롭고 아름다워 예술적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조각보의 추상성, 선과 면이 만들어내는 기하학적 조형미를 두고 네델란드의 근대 미술화가 몬드리안(1872~1944)과 비견하는 사람이 많다. 그래서 조각보는 그림은 아니지만 동양의 몬드리안이라고 불리고 있다. 몬드리안이 1920~1930년대에 제작한 '콤포지션(Composition)' 연작과 분위기가 비슷하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우리 조각보가 몬드리안의 추상화보다 더 앞선 시대에 만들어졌다는 점에서 그리고 탁월한 능력의 예술가가 아니라 평범한 여성들이 만들었다는 점에 놀라움을 표한다.

시침선을 바르게 그려야 해요.

시침선을 바르게 그려야 해요


수업을 진행한 서영은 강사(수원시규방공예연구회 회장)은 "우리 선조들은 바느질하고 남은 천을 이용하여 기하학적이고 창의적인 패턴으로 생활용품을 만들었다. 이러한 규방 공예품을 만들기 위해서는 홈질, 박음질, 감침질, 시침질, 공그르기, 상침 등 기초 바느질법과 자수, 매듭, 누비 기법 등이 사용되었다."며 요즘 이용하는 조각보 소재를 비롯해 실 매듭짓기와 바느질 기법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홈질과 박음질을 이용하여 안감과 겉감을  이어주고 있다.

홈질과 박음질을 이용하여 안감과 겉감을 이어주고 있다.


이날 수업에는 갑사 사방 15cm 네 조각이 이어진 겉감과 30cm 크기의 안감, 견사, 바늘 등을 사용해 큰 접시 하나를 덮을 수 있는 크기의 조각보를 완성했다.

 

전통장 만들기에 참여한 이후 생활개선 프로그램에 빠짐없이 참여해왔다는 망포동의 이00 씨는 "소품이지만 한 땀 한 땀 정성을 다해 손바느질로 완성한 제 자신이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시간에 쫒겨서 섬세하게 바느질을 못한 점은 속상했어요."라며 "1회 과정이 아닌 정규반에서 제대로 규방공예를 배우고 싶어요"라고 짧은 교육시간을 아쉬워했다. 

 

조각보는 서양식 퀼트와 비슷하지만 바느질 기법에서 큰 차이를 보인다. 조각보는 감침질을 사용하기 때문이다. 감침질은 땀이 곱고 작은 데다 워낙 일정해 엄청난 정성과 끈기가 필요하다. 천 조각을 감칠질로 이으면 땀이 촘촘해서 고급스럽고 세심한 느낌이 난다.

노안이 왔나? 바늘귀가 왜 안보이지?

노안이 왔나? 바늘귀가 왜 안보이지?

감침질 시범을 진지하게 보고 있는 수강생들.

감침질 시범을 진지하게 보고 있는 수강생들


오목천동에서 온 권00 씨는 "바늘에 실 꿰기도 힘들고 바늘땀이 잘 보이지 않아서 바느질하기가 불편했지만 바느질을 하는 동안 무념무상의 시간을 가지게 되어 좋았다"면서 "한 올 한 올 이어가는 감침질이 참 매력적이었다"고 말하였다.

서은영 회장은 "수원시에서 전통 규방공예를 발굴하고 계승하기 위해 해마다 '전국 규방 공예 공모전'을 개최하고 있다. 오는 10월 4일부터 6일까지 열리는 수원화성문화제 기간에 화성행궁 유여택에서 '전국 규방공예 공모전' 수상작을 전시한다."고 하면서 다양하고 예술성 있는 멋진 규방공예 작품을 볼 수 있으니 많은 관람을 부탁하였다. 

한 땀만 바느질하면 완성이다.

한 땀만 바느질하면 완성이다


한복을 짓고 남은 천 조각으로 만들어지는 조각보들은 오방색과 보색 대비를 이루고 어우러져 검박하면서도 기품이 있다. 모든 것이 부족하고 귀하던 시절, 옷을 짓고 남은 자투리 천을 한 땀 한 땀 정성껏 바느질하여 이어 만든 조각보는 행복과 가족의 안녕을 바라는 마음을 함께 담았던 것이다.
 

완성된 미니조각보를 보면서 버리기보다 알뜰하게 쓸모를 궁리하고, 일상에서 아름다움을 만들어 낸 옛 여인들의 정신을 되새겨 본다.

 

한편, 생활개선회 학습활동 지원, 2024 생활개선 과제교육은 11회 차로 구성되어 있다. 앞으로 블루베리 콩포드 만들기, 깻잎 병조림 만들기, 천연 염색(실크 스카프), 생강청 만들기, 마늘 찹쌀 고추장, 규방공예(새뱃돈 주머니) 등 6회차를 남겨 두고 있다. 

 

[2024 생활개선 과제교육 신청 안내]

○교육기간: 2024년 2월 ~ 12월

○교육장소: 농업기술센터 교육장(권선구 온정로 45)

○신청기간 및 교육기간:

회차

과정명

신청기간

교육일자

6

블루베리 콩포드 만들기

7. 1. ~ 7. 3.

7.15.

7

깻잎 병조림 만들기

8. 5. ~ 8. 7.

8.19.

8

천연염색(실크스카프)

9. 9. ~ 9.11.

9.23.

9

생강청 만들기

9.30. ~ 10. 2.

10.14.

10

마늘 찹쌀 고추장

10.21. ~ 10.23.

11.1. 

11

규방공예(새뱃돈 주머니)

12. 2. ~ 12. 4.

12.16.

○접수방법: 수원시청홈페이지>시민참여>새빛톡톡>신청접수

○문의 
 - 수원시농업기술센터 ☎031-228-2572, 031-228-2562

 - 일반교육 과정(생활개선수원시연합회) ☎010-3003-4263

 - 규방공예 과정(수원시규방공예연구회) ☎010-7234-3039

강영아님의 네임카드

규방공예, 조각보, 농업기술센터

연관 뉴스


추천 8
프린트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